상단여백
HOME 정치
美 전문가들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혹평..."동맹 약화 우려, 비핵화 협상에도 부정적”
평택 캠프 허프리스에서 열린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 모습(사진=미국방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혹평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한미동맹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미국 전문가들이 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해 언급하면서, 한미 연합군사훈련은 “터무니 없고 비싸다”며 노골적인 불만을 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열린 싱가포르 회담 직후에도 북한과 매우 포괄적이고 완전한 합의를 위해 협상하는 환경에서 "한미 연합훈련이 매우 도발적"이라며 중단 방침을 밝혔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한미 연합훈련은 한반도에서의 미군 운용을 위해 필수"라고 VOA에 말했다.

한미 연합훈련은 상대국인 한국과 긴밀히 공조하고 한반도에서의 전쟁 계획과 군사 운용 개념 등을 배우는 기회라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훈련 비용이 비싸다고 말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지금의 연합훈련은 비용이 많이 드는 것이 아니며, 미군을 한국으로 보내 숙달시킬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도 "한미동맹의 중심축이 바로 연합훈련"이라며, "이를 위한 훈련은 필수"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훈련에 대해 혹평하는 건 이를 오직 돈으로만 보기 때문이라는 지적했다.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공통의 위협에 맞서기 위한 공유된 가치와 이익, 전략 보다는 금전적 측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훈련에 대한 부정적인 발언들이 비핵화 협상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주장했다.

마이클 오핸런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불만이 자칫 북한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유감스러울 뿐 아니라 어떠한 외교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없다"고 오핸런 선임연구원은 주장했다.

오핸런 선임연구원은 또 "지금의 동북아 지역 정세에서는 미국과 한국이 함께 단호하고 강해져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오히려 동맹을 약화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