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北 주민들 자력갱생 부담 가중..."인민반장과 충돌 잦아"
평안북도 의주군 주민들이 이동하는 모습(사진=SPN)

북한에서 최근 주민들에게 현금과 곡물 등의 물질적 비용지출에 대한 요구가 급등하면서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10일 "지난 달 중순 평성시에서 군중심판이 진행되었는데 심판 무대에 오른 사람들의 죄명이 특별해 주민들의 조롱거리가 됐다"고 ‘SPN 서울평양뉴스’에 전했다

이들의 혐의는 동원과 지원물자 상납을 못 하겠다고 거부하며 다투다가 인민반장을 때려 이날 인민반장과 다투고 폭력협의로 군중심판에 회부된 사람이 무려 20명이나 됐다고 전했다.

종전의 경우 군중심판에 나오는 사람들은 무직, 건달, 도적, 사기, 강간, 등의 죄명이 주를 이루었는데 인민반장과 싸운 죄로 기소된 사람이 1~2명도 아니고 20명으로 주민들의 야유의 대상이 됐다.

대다수 주민들이 재판을 보면서 “맞을 만하니 맞았겠지”라고 조소를 보냈다고 한다.

최근 북한지역에서 자력갱생 간고분투가 정책으로 강조되면서 주민들에 대한 부담이 같이 증가하고 있다.

인민반장들은 상급의 지시를 집행하기 위해 매일 아침 집집의 문을 두드리는데 싸움이 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7월 한달 동안 인민반장이 걷어간 지원물자만 하여도 10만원(북한돈 약 13$)로 쌀 20kg 분“이라며 ”명목은 삼지연건설, 자체발전소건설, 아파트 외장재구입, 동상청소용 걸레, 하수도공사비용, 군대지원, 발전소지원, 탄광광산지원 등 외우기도 힘들다"고 했다.

이처럼 지역인민위원회를 통한 지원물자 지령은 주로 인민반장들이 집행하는데 날이 갈수록 커지는 지원 부담에 인민반장과의 마찰이 폭력으로 번지면서 사회적 문제를 야기 시키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