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전문가, "北 최고인민회의, 향후 비핵화 정책기조 밝힐 것”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한 김정은 당위원장(사진=조선중앙TV)

미국 전문가들은 북한이 오는 29일 올 들어 두 번째 개최하는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향후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관련 정책 방향을 천명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해군분석센터(CNA)의 켄 고스 국장은 9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았다는 편지에 어떻게 답할 지가 오는 29일 북한 최고인민회의 논의 내용을 결정할 것으로 본다고 RFA에 말했다.

북한에서 최고인민회의는 주로 1년에 한 번 개최돼 헌법과 법령을 제정하거나 개정하고, 대내외 기본 정책 수립과 국가 예산·결산 마련, 그리고 조직이나 인사 개편 단행 등을 논의해 왔다.

고스 국장은 "북한이 이례적으로 올 들어 두 번째 최고인민회의를 개최하려는 것은, 미국과 북한이 지속적으로 가져온 막후 접촉에서 북한이 미흡하다고 생각한 부분, 즉 미국의 과감한 대북제재 완화 등을 촉구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미국 뉴욕 사회과학원(SSRC)의 리언 시걸 박사는 9일 "북한 김정은 정권의 가장 중요한 정책은 경제 성장이었다"며, "외부 투자유치 등 경제정책 방향이 중점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걸 박사는 "북한이 2020년까지 추진 중인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인해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지만, 북한은 미국과의 협상이 진전되고 제재가 완화되면 중국, 한국, 일본 등에서 투자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반스 리비어 미국 국무부 전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수석 부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서한을 받았다는 사실과 북한의 최고인민회의 개최에 연관성이 있는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실무협상을 원하면 최고인민회의를 거치지 않고도 실무협상을 충분히 개최할 수 있는 게 북한 체제의 속성"이라고 설명했다.

리비어 전 수석 부차관보는 또 "서한의 구체적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실무협상보다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담판을 선호해 온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직접 소통의 통로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서한을 보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