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 "김정은에게 아름다운 친서 받아...한미연합훈련 달갑지 않게 생각""한일 갈등, 미국의 입장을 난처하게 하기 때문에 두 나라는 사이좋게 지내야 "
트럼프 대통령(사진=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전날 편지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과 김 위원장이 또 다른 만남을 갖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이 세 쪽에 달하는 편지를 작성했다"며 어떤 내용을 담았는지도 설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편지에서 자신이 현재 뭘 하고 있는지에 대해 말하면서,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달갑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썼다"이어 "고 설명했다.

트럼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친서와 관련해,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한 개인 견해도 함께 밝혔다.

이어 "한미연합훈련에 드는 비용 때문에 자신은 이를 좋아하지 않지만, 이 훈련이 중요하기 때문에 진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일 간 갈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이 계속 싸우고 있다”며, “이는 미국의 입장을 난처하게 하기 때문에 두 나라는 사이좋게 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