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북한 여행최고위험4단계 재지정
외국인 관광객들이 파도 타기 모습(사진=조선의 오늘)

미국 국무부가 북한을 ‘여행금지’의 수위 국가로 재지정하며 미국인의 북한 여행을 경고했다.

국무부는 지난 10일 수정한 ‘여행 경고’에서 미국인이 북한을 여행할 경우 심각한 체포 위험과 장기간의 구금 위험이 크다면서 북한 여행을 금지한다고 경고했다고 RFA가 전했다.

경고문은 미국 정부가 북한과 정식 외교 관계를 맺지 않아서 미국 시민이 북한에서 위험한 상황에 빠져도 정부 차원의 응급 대응을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국무부가 발급한 북한여행 특별여권을 소지하지 않은 모든 미국인의 북한 입국을 금지한다고 덧붙였다.

국무부의 경고문은 스웨덴이 미국 정부를 대신해서 북한에 있는 미국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북한 당국은 스웨덴 당국자들에 억류된 미국 시민의 접근을 쉽게 허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지난 10일 수정된 경고문에는 국무부의 북한 여행 특별여권을 발급받기 위한 조건들도 다시 소개됐다.

유서 초안 작성과  보험 수혜자 지정 그리고 자녀양육과 상속, 장례식 계획을 가족과 미리 협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지난해 1월부터 해외여행과 관련한 국가별 위험 수위를 1단계에서 4단계로 분류한 여행 경보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국무부의 여행경보 단계는 통상적인 예방만 하면 되는 1단계부터, 주의를 더 기울여야 하는 2단계, 여행하는 것을 재고하라는 3단계, 여행하지 말라는 최고 4단계까지 있다.

현재 북한을 포함해 13개 국가를 최고 위험 수준인 4단계 즉 여행 금지국가로 경고하고 있다.@

.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