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전략물자 밀반출 의혹 관련, “한미, 대북제재 이행 긴밀 조율 협력"
미 국무부 현판(사진=SPN)

미국 국무부는 일본정부의 한국전략물자 북한 유출 의혹 제기와 관련해 “미국과 한국은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노력을 긴밀히 조율하고 있으며,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보장하기 위해 서로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2일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 근거로 한국의 대북 제재 위반을 주장한 데 대해 한국 청와대가 제안한 국제 기구의 공동 조사 방안을 지지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에 대한 구체적인 논평을 삼간 채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들을 이행할 의무가 있고, 우리는 모든 나라들이 계속 그렇게 하기를 기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난 8일에도 일본 정부가 한국에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미국은 일본, 한국 모두에 대한 동맹이자 친구로서 양국 간 혹은 3국 간 강력하고 친밀한 관계를 확실히 하는 것이 북한을 포함한 공동의 역내 도전 과제와,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의 다른 우선 사안들에 직면해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은 일본, 한국과의 3자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는데 단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도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은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미국은 공개적으로나 이면에서 일본, 한국 두 나라 모두와 이런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국가안전보장회의 김유근 사무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일 양국 모두 핵물질과 생화학무기 등 국제수출통제체제 위반 사례를 유엔 안보리 전문가 패널 등 국제기구로부터 조사받자고 제안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