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北 핵 동결과 일부 제재 유예 보도 사실 아냐...한-미-일 3자 관계 강화 방안 추구”"미국은 공개적으로나 이면적으로 일본, 한국 모두와 이런 노력을 계속할 것"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사진=트위터)

미국 국무부는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핵 동결과 일부 제재 유예를 맞바꾸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언론 보도에 대해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논의했다”며, “비건 대표는 보도 내용을 확고하게 부인했다”고 말했다고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그러면서, “비건 대표는 언론의 관련 보도가 완전히 거짓이라고 말했으며, 따라서 그 안에는 어떤 진실도 없다”고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강조했다.

일부 국내 언론은 백악관 내 북한 논의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이라며, “북한이 영변 핵 시설의 전면 폐기와 핵 프로그램의 완전한 동결에 동의할 경우 12~18개월 동안 석탄과 섬유 수출 제재를 유예하는 방안을 트럼프 행정부가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방안의 효과 여부에 따라 다른 시설에도 확대 적용하는 것을 가능한 선택지로 고려 중이며, 여기에는 사실상의 종전 선언과 연락사무소 설치도 검토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한편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최근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한-일 관계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미국에게 “일본과 한국은 친구일뿐 아니라 동맹”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무부를 포함한 미국 정부는 공개적으로나 이면에서 세 나라의 상호 관계와 3자 관계 강화 방안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한국과 일본과의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한-미-일 세 나라는 모두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에서 공통된 역내 도전들과 우선순위들에 직면해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미국은 공개적으로나 이면적으로 일본, 한국 모두와 이런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