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외무성 대남 공세 전담..."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 계획 비난""살인장비 초토화시킬 특별병기개발과 시험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북한 외무성(사진=러시아대시관)

북한이 판문점서 북미정상회동을 한 뒤 외무성을 내세워 잇따라 대남 비난 공세를 벌이고 있다.

북한은 11일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 명의의 담화에서 남한 정부의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 계획을 거론하며 “상대방을 겨냥한 무력증강을 전면 중지할데 대해 명백히 규제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이행합의서’에 정면 도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전투기반입이 우리의 반발을 초래하고 조선반도(한반도)정세를 군사적 긴장격화에로 떠미는 위험천만한 행위가 된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미국의 비위를 맞추어 살아가는 것이 남조선당국의 이상한 사람들”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북남사이의 화해와 협력을 떠들어대고있는 것을 보면 뻔뻔스럽기도 하고 가련하기도 하다”고 비난했다.

담화는 “남조선당국이 조미(북미)관계가 개선될 기미가 보이면 일보 전진하였다가 백악관에서 차단봉을 내리면 이보 후퇴하는 외세의존의 숙명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북남관계전망은 기대할 것이 없다”고 폄하했다.

아울러 “우리 역시 불가불 남조선에 증강되는 살인장비들을 초토화시킬 특별병기개발과 시험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위협했다.

북한은 지난달 27일에도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의 담화를 통해 "(북미대화는)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며 "제집의 일이나 똑바로 챙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같이 북한은 최근들어 남북관계를 직접 담당하는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 대남기구가 아니라, 외무성 인사를 남측을 비난 공세를 펴고 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