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日 수출규제 민관대응...김현종 안보실 차장 방미”
청와대 전경(사진-청와대)

청와대가 일본 수출규제 대응에 있어 최고경영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중심으로 민관비상대응체제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1일 민관 비상대응채제 운영 방식에 대해 묻는 질문에 ” 사안에 따라 아주 자주 만나게 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으면 좀 더 긴 텀으로 만날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사안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서 한달에 한번 콕 정해놓고 만나진 않는다”며, “다만 부처는 부처끼리, 대통령이 말한 건 민관 상시체제이기 때문에 급박하면 매일 만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라 시기 특정할 수는 없다”며, “해당되는 모든 부서 부처들이 일본 관계에 있어서 모닝터링과 대응체계 만들어내기 위해 긴밀하고 촘촘하게 대응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핵심관계자는 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의 방미 목적 중 하나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협의를 위해서라는 점을 확인했다.

다만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의 방미 일정 관련해서 “일단 모엇이든지 결과가 나와야지 말씀드릴 수 있다”고 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아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