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태국 납북자 가족, "자국 정부에 송환 촉구 서한 보내”
납북 당한 것으로 알려진 아노차 판조이 씨의 조카인 반종 판조이 씨와 태국의 납북자 인권운동가인 토모하루 에비하라 씨(사진=태국 방송 ONE 31)

북한에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태국 여성의 가족이 다음달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납북자 송환 논의를 해달라는 서한을 태국 정부에 전달했다.

지난 1978년 마카오에서 실종된 아노차 판조이 씨는 마카오의 한 호텔 직원으로 일하던 중 실종됐다.

판조이 씨 실종 사건은 그가 사라진 지 27년 뒤인 2005년, 전직 주한미군 출신으로 월북했었던 찰스 젠킨스 씨의 수기인 ‘고백’이 일본에서 출판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당시 젠킨스 씨는 ‘고백’에서 판조이 씨가 자신에게 마카오에서 중국계 여성 2 명과 함께 북한 요원들에 의해 납치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렇게 납북 당한 것으로 알려진 아노차 판조이 씨의 조카인 반종 판조이 씨와 태국의 인권운동가인 토모하루 에비하라 씨가 지난 4일 태국 외무부에 아노차 판조이 씨의 송환을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고 RFA가 태국언론을 인용해 전했다.

서한은 내달 2일 태국의 수도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가할 것으로 알려진 북한 리용호 외무상에게 회의 기간 아노차 판조이 씨의 송환을 요구해달라는 내용이다..

반종 판조이 씨는 고모인 아노차 판조이 씨가 북한에 살아있다고 확신한다며 태국 정부는 그의 생사 확인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북한은 하루 속히 납치사실을 인정하고 그를 송환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