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美 CSIS “북미협상에 평남 유상리 기지 등...비공개 미사일 기지 포함돼야”
평안남도 운산군 유상리 미사일 기지 전경(사진=CSIS)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유상리 기지와 같이 북한이 공개적으로 인정하지 않는 미사일 기지가 북미 협상 논의 대상에서 제외돼어서는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워싱턴의 민간 연구기관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는 9일 영상을 통해 대외적으로 공개되지 않은 북한의 유상리 미사일 기지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RFA가 전했다.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는 유상리 기지가 중국과 근접한 평안남도의 전략 미사일 벨트에 위치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미국 영토까지 도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차 석좌는 이 연구소 웹사이트에 게재된 영상에서 북한이 이러한 미사일 기지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있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비핵화 협상 자체가 불가능한 것이 미북 협상의 큰 문제점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미북간 협상안에 이러한 비공식 기지들이 들어가 있지 않다며, 이는 전반적인 북핵 정책에 영향을 준다고 덧붙였다.

조지프 버뮤데즈 연구원은 특히 유상리 기지가 기존 단거리 미사일 기지보다 훨씬 큰 규모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버뮤데즈 연구원은 또 산을 뚫고 만든 터널 안에 북한의 기존 단거리 미사일보다 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보관하고 배치할 수 있을 만큼 넓은 공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촬영된 위성사진에서 군대 행진과 사람들의 움직임도 포착돼 실제 기지가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CSIS는 지난 5월 위성사진 자료를 바탕으로 잘 알려지지 않았던 유상리 미사일 기지에 대해 집중 분석한 바 있다.

당시 보고서는 이 기지를 지원 부대와 함께 여단급 내지 더 큰 규모의 부대를 수용하고 있으며, 최근에 건설된 북한 전략군의 미사일 작전기지 중 하나로 평가했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당시 이 보고서 내용을 전하면서 "미국 정보당국이 기지를 수년간 감시해 오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정책연구소 '퍼시픽 포럼'의 데이비드 산토로 핵정책 국장은 "검증과 이행을 동반한 핵동결로 북한과 비핵화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산토로 국장은 '수주 내로 개최 가능성이 제기되는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에서 최소한 어떤 합의가 이뤄지면 정식 3차 미북 정상회담을 개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산토로 국장은 그러나 "영변 핵시설의 완전한 폐기와 함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로드맵 즉 이정표에 합의함으로써 다음 단계로 이어질 수 있는 초기 군축 합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