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北, 4월 러시아 수입량 843만 5천 달러..."제재 이전보다 크게 증가"
김정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도착 모습(사진=스푸트니크)

북한이 지난 4월 대 러시아 수입량을 크게 늘려 사실상 제재 이전보다 더 많은 양을 수입한 것으로 드려났다.

국제무역센터(ITC)의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이 기간 843만5천 달러를 수입해 전달의 395만 8천달러와 전년도 같은 기간의 301만 9천 달러를 크게 웃돌았다”고 VOA가 전했다.

북한은 마지막 대북제재 결의 2397호가 본격적으로 발효되기 이전 시점인 2017년 9월199만5천 달러, 10월과 11월 각각 78만 달러와 102만 3천 달러어치의 물품을 러시아로부터 수입했다.

이후에도 지난해 4월을 제외하면 2018년도 상반기까지 대부분 수입량이 100만 달러 대에 머물렀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908만 달러를 기록하며 수입량이 급격히 증가했으며, 이후 2019년 2월과 3월의 수입량이 다시 300~400만 달러 대로 낮아졌다가 이번에 또 다시 800만 달러를 넘었다.

북한의 러시아 물품 수입량은 2015년 월평균 652만 달러를 기록한 뒤, 2016년과 2017년엔 각각 618만 달러와 565만 달러를 나타냈다.

이어 국제사회 제재가 시작된 2018년엔 월 평균 수입량이 267만 달러로 떨어졌다.

따라서 지난 4월 기록한 843만5천 달러는 과거 월 평균 액수로만 놓고 볼 때, 제재 이전 시점보다 높았다.

북한이 4월 한 달간 가장 많이 수입한 품목은 유류 제품으로 총 수입액은 339만 3천 달러였다.

구체적으로는 ‘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HS)’ 코드가 2710-12, 즉 석유와 자동차 가솔린, 항공 가솔린 등 다양한 종류의 정제유가 328만 7천 달러로 상당부분을 차지했고, 중유 등 기타 석유관련 제품(2710-19)가 나머지 10만6천 달러로 집계됐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에 반입할 수 있는 연간 정제유 양의 상한선을 정해 놓고, 각국이 매월 대북 정제유 반입량을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 4월 정제유 약 4천706t을 북한에 반입했다고 보고했는데, 이는 예년에 비해 크게 늘어난 양이다.

북한이 두 번째로 많이 수입한 품목은 ‘밀가루와 잡곡’으로 약 254만8천 달러어치를 러시아로부터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은 이밖에 대두유 104만 달러어치와 토지측량기기 51만4천 달러어치를 지난 4월 러시아로부터 수입했다.

따라서 정제유와 더불어 곡물, 대두유, 토지측량기기의 반입량 증가가 이번 북한의 대러 수입액 급증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북한은 최근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액도 크게 늘린 바 있다.

ITC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5월 한 달간 중국으로부터 2억5천829만 달러어치의 물품을 수입해 1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사실상 대북 제재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평가됐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