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외무성, "대조선 적대감 美 정책작성자와 관계개선-비핵화 기대 어렵다""미국에 최소한 신뢰를 줄 수 있는 변화를 요구하는 것"
북한 외무성(사진=러시아대사관)

북한은 26일 "대조선 적대감이 골수에 찬 정책 작성자들이 미국정치를 좌지우지하는 한 조미(북미)관계개선도, 조선반도 비핵화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담화문을 통해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를 더욱 노골화하는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변인은 “최근에만도 미국은 온갖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인신매매보고서’와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우리 국가를 악랄하게 헐뜯었는가 하면 우리를 적으로 규정하고 제재를 계속 가할 것을 요구하는 ‘국가비상사태’를 1년 더 연장하는 놀음을 벌려놓았다”고 비난했다.

특히 "폼페이오 미국무장관은 한 기자회견에서 조미(북미)실무협상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북한경제의 80%이상이 제재를 받고 있다는데 대해 모두가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하면서 제재가 조미대화를 가능하게 하고 있는듯이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폼페이오의 말대로 현재 미국의 제재가 우리 경제의 80%이상에 미치고 있다면 100%수준에로 끌어올리는 것이 미국의 목표인가 하는 것”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이것은 싱가포르조미수뇌회담에서 채택된 조미(북미)공동성명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대조선 적대행위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반 사실은 제재압박으로 우리를 굴복시켜보려는 미국의 야망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으며 오히려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비vks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말한 것처럼 우리는 제재해제 따위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우리 국가는 미국의 제재에 굴복할 나라가 아니며 미국이 치고 싶으면 치고 말고 싶으면 마는 나라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든 우리의 자주권, 생존권을 짓밟으려 든다면 우리는 자위를 위한 실력행사의 방아쇠를 주저없이 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동엽 경남대 교수는 “북한 외무성의 이러한 담화는 미국 측에 대해 무조건 대화를 요구할 것이 아니라 최소한 신뢰를 줄 수 있는 변화를 요구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는 "북한 외무성 담화는 북미대화를 앞두고 미국은 언행에 신중하라는 경고 메세지"라고 풀이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