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정부 인사 관련한 추측… 최종결정전까지 언급할 내용없다”
청와대 전경(사진=청와대)

청와대가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유력설과 같은 정부인선 관련해 최종결정전에는 공식적으로 밝힐 내용이 없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결정된 바 없는 사안을 가정 하에  답변할 수 없다”며,  내정설, 검증 착수여부와 개각시기 등 인사에 대한 답을 피했다.

이 관계자는 “여러 논의과정에서 어느 단계까지 왔는지를  취재하는 것을 막을 수는 없지만 최종 결정 안 된 걸 대변인이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까지 여러 인사 있었고 검증, 추천도 늘상 있었다”며, “그 과정에서 어떤 변수가 생겨 새롭게 변화될지, 어느 단위까지 갈지, 정해지지 않은 것까지 언급할 수 없는 것은 이번 경우만 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당국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때 김정은 국한 국무 위원장과 회동 가능성 없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3자회담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당사자가 그렇게 말했으니 그것을 참고하면 될 거 같다”고 답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아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