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북-러 교역 협력 관련...“비핵화 때까지 압박할 것"
두만강 러시아-북한 철도 모습(사진=SPN)

미국 국무부가 북한에 대한 압박을 늦추지 않겠다며 다른 나라들도 제재 이행에 적극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4일 VOA에 러시아가 최근 북한과의 교역과 관광 사업을 구체적으로 논의하는 데 대해 대북 제재 의무를 상기시키면서 이같이 말했다.

올렉 코줴먀코 프리모르스키 주지사는 최근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과 등 농산물 수입과 도로, 철도 협력에 대해 북한 당국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할 의무가 있고, 우리는 모든 나라들이 그렇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유엔의 제재 의무를 모든 나라들이 완전히 이행하도록 세계 각국 정부들과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 북핵 문제를 일거에 해결하는 것이 목표라는 크리스토퍼 포드 국무부 국제안보 비확산 담당 차관보의 전날 발언이 ‘북한과 한국 정부의 ‘단계적 비핵화’ 방안과 상반된 개념이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협상에 열려있다는 것을 분명히 해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서두를 게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접근법이 북한에 핵과 미사일 개발 시간을 벌어줄 것이라는 우려는 없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의 발언에 추가할 내용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의 한 관리는 이날 VOA에 미국인들의 북한 여행이 위험한다는 미국 정부의 판단에 달라진 게 없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미국 시민이 북한을 여행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하며, 이런 내용의 북한 여행 경보가 유지되고 있다고 했다.

이 같은 발언은 ‘오는 8월 만료되는 북한여행 금지 조치를 또 한차례 연장할 것이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다.

미국은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 이후 2017년 9월부터 북한을 여행금지국으로 지정한 뒤 지난해 다시 금지 시한을 올해 8월31일까지 1년 더 연장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