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전문가들, “중러 북핵 다자회담 주장, 주한미군 철수 목적” 주장
중국과 러시아 관계에 대한 토론회에서 참석한 토론자들(왼쪽부터. 타츠미 유키 스팀슨 센터 일본 담당 국장, 윤선 스팀슨 센터 중국 담당 국장, 로버트 서터 조지워싱턴대 교수, 댄 엄 아시아정책연구소 워싱턴사무소 소장(사진=RFA)

중국과 러시아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미북 양자회담이 남북한, 미국, 중국, 러시아가 참여하는 다자회담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주한미군 철수를 위한 것이라는 일부 전문가들이 주장했다.

미국 민간연구기관 스팀슨 센터의 윤선 중국 담당 국장은 14일 미 하원회관에서 열린 중국과 러시아 관계에 대한 토론회에서 "중국과 러시아는 한반도에 대해 공통된 장기 목표를 갖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고 RFA가 전했다.

윤선 국장은 이어 "중국과 러시아는 미북 간 직접대화 지지, 유엔대북제재 완화, 남북한 관여 지지 등을 단기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는 미북 간 직접대화를 통한 양자회담를 지지하지만 양자회담은 북한 문제의 장기적인 해결책을 제공할 수 없기 때문에 자신들이 참여하는 다자회담이 열려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윤선 국장은 "중국과 러시아는 이 다자회담에 일본이 참여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일본이 다자회담에서 북한에 피랍된 일본인 문제를 거론하면 합의 도출에 방해가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토론자로 참석한 스팀슨 센터의 타츠미 유키 일본 담당 국장도 '중국과 러시아가 일본의 다자회담 참여를 원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회담에서 미국을 고립시키기가 쉬어져 주한미군 감축 혹은 철수를 이끌어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유키 국장은 "미국과 일본은 한반도에 미군이 지속적으로 주둔해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해야 한다는 공통된 입장을 갖고 있는 반면, 중국과 러시아는 주한미군 감축 및 철수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한국은 남북한 화해와 통일에 대한 의논이 시작되고 의논 중에 주한미군이 문제가 된다면 중국과 러시아처럼 주한미군 철수를 지지할 수 있다고 유키 국장은 주장했다.

윤선 국장은 "중국과 러시아가 남북한 간 관여 활동을 지지하는 것은 이 과정에서 한미 군사동맹에 대한 한미 양국의 공통 입장을 훼손시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