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한반도에 따뜻한 계절이 오고 있어… 한반도 평화를 향해 걸어갈 것”
문재인 대통령이 스웨덴 의회에서 연설하는 모습(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스웨덴 의회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신뢰”를 주제로 연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그간 스웨덴 역사의 ‘신뢰’의 길을 언급하며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신뢰가 중요함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의 국민은 ‘좋은 사회가 되려면 구성원 모두가 기여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하고, 실천하고 있는 것 처럼 지구촌의 평화를 위해서도 모든 나라의 기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핵 개발 기술이 있었지만 핵무기 보유를 포기한 스웨덴의 선택을 말하며 “새로운 전쟁의 위협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 핵으로 무장하기보다 평화적인 군축을 제시하고 실천한 것은 스웨덴다운 선택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같은 선택은 “세계가 궁극적으로 ‘평화를 통한 번영’을 선택할 것이라는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스웨덴이 걸어온 신뢰의 길처럼 문 대통령은 신뢰를 강조하며, 남과 북 간에 세 가지 신뢰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국민 간의 신뢰’를 통해 ‘항구적이고 완전한 평화’의 시작을 만들고, 상호간의 신뢰형성을 위한 ‘대화에 대한 신뢰’ 역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남북이 ‘국제사회의 신뢰’ 회복을 통해 국제사회의 제재에서 벗어나 남북이 경제공동체로 거듭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통해 “한반도가 동북아 평화를 촉진하는 동시에 아시아가 가진 잠재력을 실현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연설을 마무리 하며 문 대통령은 “평화와 공존을 위한 노력은 냉전질서에 압도돼 번번이 좌절되었고 한반도의 겨울은 끝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의 지독한 추위 속에서 한반도의 평화는 시작되었고 한반도의 봄은 다가오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신뢰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언제나 똑바로 한반도 평화를 향해 걸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아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