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북한종교와신앙의자유국제연대' 오늘 창립대회 개최
자유국제연대 발기인대회(사진=북한종교와신앙의자유국제연대)

국내외 보수성향 인사들이 북한 내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요구하는 단체를 조직했다.

북한종교와신앙의자유국제연대 창립준비위원회(준비위원장:김충환 전 의원)는 14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이 단체 창립대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대회에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 북한에 2년간 억류됐다 2014년 풀려난 케네스 배 느헤미아글로벌이니셔티브 대표, 김태훈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 대표,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이사장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한다.

창립기념 대회는 1부에 개회식을 시작으로 기념포럼이 진행되고 2부로 창립대회가 진행된다.

개회식은 김충환 창립준비위원장의 개회사, 김창준 전 미국연방하원의원 격려사,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조지현 목사(한국노인복지선교협의회 회장), 김태훈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 대표가 축사한다.

이 단체는 미리 배포한 창립선언문을 통해 "북한 헌법은 종교의 자유를 명시하고 있으나 동시에 종교를 국가 질서를 해치는 데 이용할 수 없다는 규정도 둬 이를 근거로 북한은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탄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주민의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회복하는 것이 지구촌 공동체의 양심과 도덕적 책임이라는 것을 깊이 인식한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심 있는 각국 정부, 유엔 등 국제기구와 협력해 북한의 종교와 신앙의 자유 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