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포드 美 국무부 차관보 “북 핵, 단 한 번에 최종 해결 바란다"
크리스토퍼 포드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미 국무부)

크리스토퍼 포드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는 북 핵 문제 해결에 대한 ‘일시 해결 방안’’ 즉 "단 한번에 최종적으로 해결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포드 차관보는 12일 미국 전략교육 아카데미(AASE) 연설에서 “비확산 체제라는 틀 안에서 ‘일시 해결 방안(one-time solution)’을 마련할 수 있다”며, 이는 “미국이 북한과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VOA가 전했다.

포드 차관보는 ‘정적인 관점’에서의 ‘비확산 해법’ 개념을 설명하면서, "이 개념이 문제를 일시적, 최종적으로 해결하는 데 시간을 투자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포드 차관보는 이 과정에서 미국의 ‘비확산 전문인력’의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비확산 전문가들이 해외의 대량살상무기 즉, 운반시스템이나 정교한 재래식 무기 시스템을 폐기하기 위한 계획과 이행에 관해 외교적 기술은 물론, 경험과 지식을 적용할 수 있다고 했다.

포드 차관보는 이러한 위협 제거 노력은 자신이 이끌고 있는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부서의 주요 우선순위라고 밝혔다.

특히 1990년대 옛 소련의 미사일 폐기와, 2004년 리비아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제거 협상, 그리고 2007년부터 2009년 사이 ‘불능화’로 불리는 북한 영변 시설에 대한 작업을 한 경험 등이 있다고 강조했다.

포드 차관보는 지금도 국무부의 전문가들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