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개성공단기업협회-개성공업지구재단, "美 연방의회서 개성공단 설명회 개최"

개성공단기업협회(회장 정기섭)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이사장 김진향)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연방하원(레이번 빌딩)에서 외교위원회에서 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와 역할을 소개하고 재개 필요성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브래드 셔먼(민주·캘리포니아) 위원장이 주최한 이날 개성공단 설명회에는 주디 추(민주·캘리포니아) 및 앤디 김(민주·뉴저지) 연방 하원의원을 비롯해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소속 의원 보좌관 등이 참석하였다.

설명회에서 기조발제를 맡은 김진향 이사장은 개성공단의 설립목적인 평화적 가치와 기능을 집중적으로 설명한 후, “비핵화의 목적이 평화이듯이 개성공단의 목적도 평화”라면서 “개성공단 재개가 비핵화를 앞당기는 선순환 효과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섭 회장은 개성공단에서의 기업 운영 경험에 대해 발표하며, “개성공단 기업들은 개성공단 재개를 염원하고 있으며, 개성공단은 북측 주민이 시장경제에 대한 바른 이해를 키우던 곳이었음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브래드 셔먼 위원장은 만약 개성공단이 재개된다면 북한 당국과 주민들에게 이익이 될 것이며, 이는 러시아와 중국과 철도로 연결되길 원하는 한국에도 도움이 되어 남북 협력에 또 다른 도약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미국과도 좋은 경제협력 관계를 맺을 수 있으며, 이것들은 비핵화와 연관돼 있다"고 말했다.

김진향 이사장 및 정기섭 회장 등 8명으로 구성된 개성공단 대표단은 미 연방의원들과의 개성공단 설명회 이후 미국 싱크탱크, 국무부 관계자 면담에 이어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 한인 상공인 단체 등이 주최하는 설명회 및 간담회에 참석한 후 6월 17일 귀국한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