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中 국경도시 호텔들, 한국TV방송 수신장치 철거
단둥 시가지 모습(사진=SPN)

중국의 변경 도시 호텔방들에 설치되었던 남한 위성방송 수신 장치들이 대부분 철거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단둥의 한 주민 소식통은 “단둥에 있는 대부분의 호텔방에는 얼마 전부터 한국 텔레비전 방송 수신 장치를 철거하기 시작해 단둥의 호텔방에서도 한국 텔레비전을 시청할 수 없게 되었다”고 RFA에 전했다.

소식통은 “남한 텔레비전 시청 장치가 손님을 유치하는데 크게 도움을 준다는 판단으로 위성방송 수신장치를 설치했던 호텔들이 동시에 이를 철거한 것은 아무래도 중국당국의 지시가 있었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단둥의 또 다른 주민 소식통은 “단둥의 경우, 호텔 투숙객들 중 한국 텔레비전을 주로 시청하는 사람들은 북한 사람들”이라면서 “이런 현실을 고려할 때 북한 당국이 중국당국에 호텔들의 한국 텔레비전 방송 수신장치를 제거하도록 요청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얼마 전부터 중국당국은 한국의 인터넷 포털 사이트 다음(DAUM)에 이어 네이버(NAVER)까지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면서 “한국의 드라마 영화 등 한류문화가 중국에 실시간으로 유입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던 중국당국이 북조선의 요청을 흔쾌히 받아들인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과 인접한 옌지(연길), 선양의 호텔들에서도 한국 텔레비전 시청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한국인이나 조선족이 운영하는 식당이나 찻집 등에서는 한국 텔레비전 시청이 가능하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전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