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아직까지 이희호 여사 장례조문단 파견 관련 북측 소식 없어”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사진=통일부)

통일부가 어제(11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이희호 여사의 부음을 북측에 전달했지만 아직까지 북한의 답변이 없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북측 조문단의 방남 여부가 정해지지 않았기에 당국의 지원 방식이나 내용 역시 정해지지 않았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이와 함께, “방남이 결정되면 이후 규모에 따라 기존 국내 법의 절차를 따라서 필요한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6.12 북미 정상회담 1주년 관련해 “이에 대해 통일부 별도의 어떤 입장이나 성명을 내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간 완전한 비핵화와 또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목표로 해서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그리고 싱가포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개최가 된 바가 있고, 이를 통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진전을 계속 이루어가고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특히, “6월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에도 북미 모두 대화 의지를 표명하는 등 협상의 모멘텀이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앞으로 정부는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해서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또 완전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지도록 모든 노력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아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