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조선신보, 남측당국, 실천적행동 보여주는 용단 내린다면 北, 화답 있을 것"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악수하는 모습(사진=공동취재단)

조선신보는 11일 "남측당국이 실천적행동으로 보여주는 용단을 내린다면 북측의 화답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측 입장을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이날 '조미 교착 국면에서 더더욱 중요한 북남선언이행' 제목의 기사에서 “조미관계의 교착과 더불어 북남선언들의 이행에도 제동이 걸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남측당국은 대조선제재의 유지를 주장하는 미국의 비위를 맞추느라 동족의 제안에 제대로 화답하지 않았다”며 “북남선언이행에 제동을 걸기 위해 만들어진 기구인 ‘한미워킹그룹’에 일부러 이 문제를 상정해 사업재개의 길을 스스로 막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근에 남측당국은 대북식량지원의 추진의사를 밝혔는데 북측언론에서는 ‘북남관계의 렬차가 멈춰 서있는데 북남선언들에 밝혀져 있는 근본적인 문제들을 해결할 생각은 하지 않고 부차적이고 시시껄렁한 인도주의지원과 비정치적 협력교류나 좀 한다고 일이 제대로 풀릴 수 있겠는가“(통일신보)라는 엄한 지적들이 이어졌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북남선언들에서 확인된 자주의 정신을 흐리게 하는 당국의 대미의존자세는 민간차원의 교류협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5월하순 중국 선양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북남단체들의 실무접촉이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남측당국은 중개자, 촉진자를 자처했으나 실제로는 미국의 오만한 태도를 두둔하는데 그쳤다‘며 ”미국이 ’빅딜‘을 주장해 하노이수뇌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자 그 무슨 절충안을 마련하겠다“며 ’선 핵포기‘요구를 그대로 담은 ’굿 이너프 딜(충분히 좋은 거래)을 거론한 것이 단적인 실례”라고 사례를 들기도 했다.

신문은 “민족자주가 근본문제를 풀어내는 열쇄”라면서 역사적인 시정연설에서도 천명된바와 같이 남측당국과 손잡고 평화롭고 공동번영하는 새로운 민족사를 써나가시려는 최고령도자(김정은)의 결심은 지금도 확고부동하다"고 덧붙였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