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북교류
南北 선양 민간 접촉 무산…北 인력 '철수'
남북 민화협 대표가 평양서 회의하는 모습(사진=민화협)

중국 선양에서 23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던 남북 민간 연쇄 실무 협의가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실무협의에 참여할 예정이었던 한 민간단체 측 인사는 이날 "실무협의를 위해 선양에 나왔던 북측 인력이 오늘 철수한다고 전해왔다"라고 말했다. 이 인사는 북측이 어떤 설명을 했는지는 파악이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당초 남북은 23~24일 6.15 공동선언 남·북·해외측 위원회 간 실무협의를, 24~25일 우리 측 사단법인 겨레하나와 북측 민화협, 26일 남북 민화협 간 실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북측은 6~7명가량의 인력을 중국 선양에 파견했으나 전날 일부 인력이 먼저 철수한 뒤 이날 나머지 인력마저 철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6.15 공동선언 남측 위원회와 겨레하나 측은 이미 선양으로 출국한 것으로 파악됐으나 북측과의 접촉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실무협의는 당초 북측의 요청으로 잡힌 일정이었다. 6.15 공동선언 관련 공동행사, 인도지원 교류 등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됐다. @<뉴스1>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