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北, 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용, 확인된 바 없어”
통일부 내부 청사(사진=통일부)

통일부가 ‘북측이 개성공단의 설비를 몰래 이전해 의류 생산,수출 중이다’라는 일부 보도 관련해 파악한 동향이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23일 기자들과의 만난 자리에서  “개성공단의 설비는 우리국민의 재산권이라며 이같이 말하고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은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승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3일 북한이 폐쇄된 개성공단에 있는 설비를 무단으로 이전해 의류를 생산·수출하며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 당시 한국 기업의 자산 몰수하겠다고 언급한 것 관련해, “단순히 북한의 주장이며, 정부의 입장은 한국국민 재산권 침해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 기본입장이고, 이는 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 단일팀 구성에 대해 “북측의 특별한 반응은 없다”며, “올림픽 출전 티켓을 확보하기 위한 예선전 참여와 같은 일정에 따라서 각 종목별로 충분한 협의가 시급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측에도 이러한 협의 과정의 필요성을 전달했고, 공동연락사무소 등을 통해 다각적 채널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아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