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자문위, "대북 식량지원시 모니터링 방안 필요"
통일부 청사(사진=SPN)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해 22일 열린 통일부 정책자문회의에서 식량이 북한 주민들에게 제대로 전달되는지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링 방안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통일부는 김연철 장관이 이날 임강택 통일연구원 석좌연구위원 등 8명의 통일부 교류협력분과 자문위원들과 회의를 열고 대북 인도적 지원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책자문위원들은 이 자리에서 북한 내 식량 상황을 개선할 수 있는 대북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모니터링 방안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아울러 민간·지자체 교류협력 활성화, DMZ 평화적 이용 등 주요 사안의 추진방향에 대한 의견도 제시했다. 

이에 김 장관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 하에 각계각층의 의견수렴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에도 정책 추진 과정에서 정책자문위원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최근 민간단체와 종교계, 전문가 등과 잇따라 면담을 가지며 대북 식량 지원 관련 여론을 수렴하고 있다. 김 장관은 23일 오전에는 천태종 총무원장인 문덕스님을 예방할 예정이다.@<뉴스1>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