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전직 관리들, "한국 대북지원 유엔 통해 전달 다행....투명한 전달-분배 원칙 강조"

북한에서 제작한 영양 비스킷과 콩우유 홍보 포스터(사진=WFP)

한국이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는 가운데 미 전직 관리들은 투명한 전달과 분배 원칙을 거듭 강조했다.

로버타 코헨 전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보는 18일 “한국의 대북 인도지원이 세계식량계획(WFP)와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와 같은 유엔 기구를 통해 이뤄져 다행"이라며 이같이 VOA에 말했다.

코헨 전 부차관보는 “유엔 기구들이 현지 접근성을 높여달라고 북한과 협상했던 전례가 있기 때문”이라면서 “북한은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유엔 기구들과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WFP와 유엔아동기금은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곳에 완전히 접근할 수 있어야 하고, 구호 요원들이 현지에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료를 자체적으로 취합하고 평가함으로써 정확히 무엇이 필요하고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는 설명했다.

미국 민간단체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한국과 중국의 대북 지원은 북한에 물품만 전달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던 전례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원 물품이 북한에 도착해 창고에 저장된 뒤 분배되는 과정에 이르기까지 감시를 늦추지 말아야 하며 가급적 주민들에 의해 소비되는 단계까지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새로 지원된 물품들은 군부의 전략적 비축물 창고로 옮겨지고 원래 저장돼 있던 전략 물자들이 분배되곤 한다는 증언이 있다”며, “지원 물품이 곧바로 북한 주민들에게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한국 정부가 대북 지원을 위해 공여를 약속한 800만 달러는 미국이 지난 2008년 지원하기로 했던 5억달러에 비하면 매우 적은 금액”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한국의 지원금은 북한의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것이고, 큰 변화를 가져오지는 않겠지만 중요한 도움”이라고 평가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