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北 전문 여행사, 자강도 관광상품 첫 출시
북한 남포시와 인접한 중국 지안시의 북한 관광 안내탑(사진=SPN)

북한 전문 여행사가 그동안 서양 관광객들에 접근이 허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북한 자강도 관광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15일 북한 전문 여행사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Young Pioneer Tours)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여행사는 북중 접경지역에 위치한 북한 만포시를 방문하는 하루 관광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북한 자강도에 속한 만포는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대표적인 북중 교역 거점인 중국 지린성 지안(集安)과 마주하고 있다.

이 여행사에 따르면 그동안 자강도는 북한의 9개 도(道) 가운데 유일하게 서양 관광객의 방문이 허용되지 않았다.

자강도는 군수산업이 밀집한 지역으로 북한은 평소 이 지역 주민의 다른 지역 여행은 물론 외부인의 출입도 엄격히 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실제 서양 관광객 방문을 금지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