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스위스 NGO “北, 접근성 낮은 인도주의 위기국” 평가
북한 강원도 원산 애육원(고아원) 어린이들이 두유를 마시는 모습(사진=퍼스트 스텝스)

스위스의 비정부 기구가 북한을 인도주의 접근성이 낮은 ‘인도주의 위기국’으로 분류했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두고 있는 비정부기구인 ACAPS(The Assessment Capacities Project)는 "북한을 포함한 24개국을 ‘인도주의 위기국’으로 평가했다"고 RFA가 전했다.

특히 ACAPS는 15일 ‘인도주의 접근성 보고서’(Humanitarian Access Report)를 통해 북한을 ‘인도주의 접근을 거의 할 수 없는 국가’(Nearly inaccessible)로 분류했다.

이번 보고서는 북한을 포함한 24개 ‘인도주의 위기국’을 인도주의 접근 가능성을 기준으로 접근 불가와 ‘인도주의 접근을 거의 할 수 없음, 높은 제약 등 총 3등급으로 구분했다.

이 기구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인구 이동이 심하게 제한되고 있어 인도주의 지원의 진입이 방해받고, 이에 따라 지원이 필요한 주민에 대한 인도주의적 접근이 심각하게 제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평양 외곽의 도로망의 상태가 천차만별이며, 일부 지역은 겨울에 통행 불능 상태가 된다"고 설명했다.

또 “교화소나 노동수용소를 접근하기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국제 인도주의 단체들이 지원이 필요한 현장을 방문하기 위해서는 북한 당국의 사전 허가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지원계획이 사전에 준비돼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인도주의 지원 허가를 받더라도 북한 당국 소속 관리가 항상 동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접근 자체가 불가능한 국가’는 아프리카의 에리트레아, 소말리아, 시리아, 예멘 등 4개국이며, 북한과 함께 ‘인도주의적 접근을 거의 할 수 없는 국가’는 아프가니스탄, 리비아, 베네수엘라, 남수단 등 11개국으로 나타났다.

이어 ‘높은 제약국’(High constraints)은 아프리카의 카메룬, 에티오피아 등 9개국으로 조사됐다.

이 기구의 ‘인도주의적 접근성 보고서’는 지난해 8월부터 6개월간 인도주의적 진입 장애, 활동 방해, 직원에 대한 폭력, 물리적 제약, 원조에 대한 필요성 거부 등 9가지 지표를 기준으로 평가됐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