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北, UPR 인권개선 권고 수용해야"
북한 정치범 수용소내 반 인도적 범죄 보고서 발간 기념회(사진=RFA)

북한이 제3차 보편적 정례검토 실무그룹 보고서 권고사항을 수용하고 의미 있는 인권 진전을 이뤄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의 롤란도 고메즈 공보담당관은 15일 "북한 대표단이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심각한 오해와 왜곡을 한다"며 "거부한 63개 권고 내용은 많은 유엔 회원국들이 우려를 표명한 부"이라며 이같이 RFA에 밝혔다.

이는 북한이 지난 14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 인권이사회 보편적 정례검토(UPR) 실무그룹이 채택한 보고서 권고 사항 중 정치범수용소 철폐와 강제노역 폐지 등 63개 항목에 대해 즉각 거부 의사를 표명한 데 대한 반응이다.

고메즈 공보담당은 이어 "인권 개선에 대한 권고를 수용하고 이를 의미 있는 방향으로 실행하는 것은 오롯이 북한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보편적 정례검토(UPR)는 193개 모든 유엔 회원국이 상호 간에 각국의 인권상황을 정기적으로 심사하는 유엔 인권이사회의 특별 절차를 말한다.

이런 가운데, 위성사진과 탈북자 등을 통해 북한 정치범수용소에 관해 오랫동안 연구·분석 활동을 해 온 미국 인권단체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북한에 정치범 수용소가 있다는 것을 충분히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도 15일 "북한이 정치범 수용소의 존재를 부인하고 일반 교화소라고 주장하는 것은 전혀 신빙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서울 유엔인권사무소(Seoul OHCHR)의 시나 폴슨 소장은 "북한에서는 정치범 수용소뿐 아니라 중국에서 체포돼 강제 북송된 탈북자들을 수감하는 교화소에서도 식량권 침해, 강제 노역, 처형과 고문 등 참혹한 인권 유린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폴슨 소장은 300여 명의 탈북자 인터뷰 등 자체 조사활동을 통해 이를 뒷받침할 증거를 수집했다고 설명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