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WFP 사무총장,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 면담...“식량이 잘 전달되는지 모니터링 할 것"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을 만나는 모습(사진=뉴스1)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이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만나 대북 식량 지원 문제를 논의했다.

윤 위원장은 14일) 오후 국회에서 비슬리 사무총장과 접견하고, "최근에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해서 지금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게 북한의 도발에 대한 보상 혹은 굴복으로 비춰질까봐 우려하고 있다"며 "시기적으로 신중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비슬리 사무총장은 "지난 몇 달 동안 실사를 벌인 결과 북한에 실질적인 원조를 할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이 WFP를 통해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겠다고 결정한다면 목표하는 계층에 식량이 잘 전달되는지 모니터링을 할 것이고, 모니터링 시스템을 수용하지 않는 국가는 식량 원조 행동을 중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뉴스1>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