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美 정찰기 한반도 전개..."대북 감시활동 강화"
미 공군정찰기 리벳 조인트(사진=미 공군)

북한이 최근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미군이 대북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동향이 지속해서 포착되고 있다.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에 긴장 국면이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미군 정찰기가 한반도에서 전개하며 대북 감시활동을 하는 동향이 14일 포착됐다.

이날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군의 RC-135V(리벳 조인트) 정찰기가 서울과 경기도 일대 상공을 비행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기인 리벳 조인트는 지난 8일과 13일에도 한반도에서 식별된 바 있다.

리벳 조인트는 지난 18~19일에도 수도권(춘천~성남~인천 근방) 상공에서 정찰비행을 했으며 29일에도 수도권 상공에서 대북 감시활동을 했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의 군사적 행동의 가능성이 커질 때마다 정찰기를 한반도 상공에 투입했다.

이에 군사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지난 9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추가 동향 파악을 목적에 둔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 군 당국은 아직까지 북한의 특이동향은 없다는 입장이지만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 등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만큼 계속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