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박원순 서울시장,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 면담 예정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오전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만나 북한 식량 지원 등을 논의한다.

서울시는 "박 시장과 비슬리 사무총장은 북한 주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보호하기 위한 식량 등 인도적 지원 필요성과 그 지속 가능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북한의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WFP의 시의적절한 인도적 구호 활동과 국제사회의 관심에 적극 지지를 보낸다"며 "국제사회의 일원이자 같은 민족으로서 인류 보편적 가치에 기반을 둔 대북지원 협력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슬리 총장은 13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을 면담하고 북한의 식량 상황과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