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프랑스군 구출 한국인-미국인 여성...아프리카서 28일간 억류돼(종합)
인질 구출작전에서 숨진 프랑스 특수부대원(사진=프랑스 라디오)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프랑스군에 의해 구출된 한국인과 미국인 여성이 무장조직에 28일간 억류돼 있었다고 프랑스 당국이 발표했다.

프랑스군 합참의장인 프랑수아 르쿠앵트르 대장은 10일(현지시간) 국방부 합동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프랑스군 특수부대는 지난 9일 밤과 10일 새벽 사이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의 한 무장세력 캠프를 급습해 교전 끝에 프랑스인 2명, 한국인 1명, 미국인 1명을 구출했다.

이중 한국인은 여성으로, 여행 도중 무장세력에 납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군은 드론 등 정찰기의 수집정보와 미국이 제공한 정보를 바탕으로 무장세력의 근거지를 특정해 프랑스인 2명이 억류된 사실을 확인한 뒤 기습작전을 감행했으나, 작전 돌입 때까지도 프랑스인 외의 인질이 더 있는지는 인지하지 못했다고 한다.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장관은 브리핑에서 "아무도 그들(한국인과 미국인 여성)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프랑스군은 자국인 인질이 있는 무장세력의 캠프를 며칠간 은밀히 감시한 뒤 이들이 말리에서 암약하는 테러조직 '카티바 마시나' 쪽으로 옮겨질 것으로 판단해 기습 구출작전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르쿠앵트르 합참의장은 "(카티바 마시나 쪽으로 인질들이 옮겨지면) 구출 작전을 수행하기가 불가능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프랑스군은 구출 작전 도중 2명의 특수부대원을 잃었다.

르쿠앵트르 합참의장은 작전 중 산화한 장병들을 거론하면서 감정에 겨운 듯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프랑스는 두 아들을 잃었고 우리는 두 형제를 잃어 너무도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조직에 억류됐다가 프랑스군의 작전으로 구출된 2명의 자국인과 1명의 한국인을 직접 공항에서 맞이한다고 엘리제궁이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엘리제궁은 프랑스로 후송되는 프랑스인 파트리크 피크(51)씨, 로랑 라시무일라스(46)씨, 신원 미상의 한국인 여성을 오는 11일 오후 5시(현지시간) 파리 근교 빌라쿠블레 공군 비행장에 나가 직접 맞을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외교부는 한국민으로 추정되는 A씨가 아프리카에서 무장세력에게 납치당했다가 구출됐으며 현재 프랑스군이 부르키나파소에서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0일 "프랑스 정부가 이날 낮 우리 국민으로 추정되는 1명과 프랑스인 2명, 미국인 1명을 구출했다고 알려왔다"며 "우리 국민이 실종됐다는 신고는 없었고, 자세한 억류 및 구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