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말레이시아, "김정남 살해 혐의 베트남 여성, 다음 달 3일 석방”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된 김정남의 피습 직후 모습(사진=뉴스트레이츠 타임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 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이 다음달 3일 석방된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흐엉의 변호사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레이시아 교도소 당국으로부터 흐엉이 다음 달 3일 풀려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석방 후 바로 베트남 하노이로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흐엉은 지난 2017년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야사와 함께 맹독성 신경작용제인 VX로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이 두 여성은 모두 리얼리티 TV용 몰래 카메라를 찍는 줄 알았고, 독극물인지 몰랐다며 살해 혐의를 부인해 왔다.

말레이시아 검찰은 피고인들이 김정남 살해에 사용한 VX의 독성을 인식하고 있었으며, 살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해 왔다.@

 

안윤석 대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