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전문가들, "北 강경 발언, 일괄타결방식에 반발...단거리 미사일 실험 발사 가능"
하원에서 열린 북한 관련 청문회에서 전직 당국자와 전문가들이 증언하는 모습 왼쪽부터 이성윤 터프츠대 교수,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사진=VOA)

미국 전문가들은 비핵화 협상을 중단할 수도 있다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발언에 대해 미국의 ‘일괄타결’ 방식에 대한 직접적인 반발로 풀이하면서 수개월 내 북한이 단거리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도 전망했다.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김정은 위원장이 핵.미사일 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는 최선희 부상의 발언을 “미국에 대한 위협“이라고 VOA에 말했다.

그러면서 “하노이 정상회담을 통해 미국이 추구하는 비핵화 방식이 ‘전부 아니면 전무’(all or nothing)임을 알게 된 북한의 반발”로 풀이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 재단 선임연구원은 “이러한 와중에도 협상의 판을 깨지 않으려는 북한의 다소 신중한 태도를 주목하면서 미국과 북한 모두 뭔가 하려는 듯한 가능성을 흘리면서도 실제 행동에 옮기지 않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클링너 연구원은 “미국은 제재를 통해 북한은 로켓실험으로 협상을 깰 것 같은 신호를 보냈지만 실제 움직임은 없었다”며 “서로 협상 테이블에 복귀하라고 압박하는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마크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부차관보는 “최선희 부상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대화 분위기가 좋았고, 궁합이 맞는다고 한 것은 성공적인 3차 정상회담을 여전히 원한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북미 양측이 당분간 강경 기조를 이어갈 수 있다”며, “북한의 도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이 ‘겁 먹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3개월 내에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발사 유예를 약속한 적이 없다며 약속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힐 전 차관보는 “하노이 회담을 통해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 여부를 파악할 수 있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의 향후 협상을 어떻게 이끌어 갈 지 다시 고려해 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성과로 꼽는 북한의 ‘핵 ·미사일 실험 유예’는 과거 자신이 협상에 나섰을 때도 북한이 내밀었던 ‘카드’라며 미국에 좋은 ‘흥정’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