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최선희 "2차 북미회담 결렬 미국 탓…김정은 곧 입장 발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사진=TV캡처)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고 타스 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어떤 형태로든 미국의 요구에 굴복하거나, 이런 식의 협상에 나설 의사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미국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추구하느라 바빠서 성과를 낼 진정한 의도가 없었다"며 회담 결렬을 미국 탓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적대감과 불신을 조성해 북미 최고 지도자 간 협상을 위한 건설적인 노력을 방해했고, 그 결과 정상회담은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 부상은 "미국은 지난달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면서 "북한은 미국과의 협상을 이어갈지, 미사일 발사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부상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미국과의 협상과 관련해 곧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뉴스1>   

조아라 기자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