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연철 통일장관 후보자, "미신고 종합소득세 336만원 뒤늦게 납부"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사진=통일연구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부부가 일부 미신고된 종합소득세를 후보자 지명 이후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장관 후보자 및 배우자는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청문 자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일부 종합소득 신고가 누락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미신고된 종합소득세 336만2천510원을 납부했다"고 밝혔다.

김연철 후보자가 뒤늦게 납부한 종합소득세는 2009년 귀속분 284만8천220원과 2012년 귀속분 1만7천490원이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