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WFP, 대북 영양지원 전략계획 보고서 발표..".3년 동안 식량안보 강화"
북한에서 제작한 영양 비스킷과 콩우유 홍보 포스터(사진=WFP)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올해부터 향후 3년 동안 시행할 대북 영양지원 전략계획 보고서를 발표하고 식량안보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13일 올해부터 2021년까지 향후 3년 간 시행할 대북 지원 전략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RFA가 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3년 동안 세계식량계획의 대북 영양지원은 기아종식을 목표로 북한 주민들의 식량안보를 강화하고 영양실조를 감소시키는 방향으로 이루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먼저 북한의 어린이, 임산부, 수유모, 결핵환자 등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영양지원을 제공하고 지역별 식량 생산능력을 강화함으로써, 2025년까지 북한 주민들이 안정적으로 영양섭취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보고서는 "농촌 지역 주민들이 국제사회의 긴급한 지원이 필요한 영양 위기에 계속 처해있다며, 북한 내 5개 지역에서는 전체 주민들의 무려 40%가 심각한 만성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빈약한 영양섭취와 결핵 등 질병에 대한 취약성 간 상관관계가 북한 공중 보건에 큰 위험요소가 된다"고 지적했다.

이 기구는 향후 3년 동안 재난에 취약하고 식량공급이 불안정한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생계 지원을 제공함으로써, 재난 발생시에도 이들이 식량과 영양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이번 대북지원 계획에는 약 1억 6천만 달러의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보고서는 1995년부터 현재까지 북한에 460만 톤 규모의 식량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