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에이브럼스 사령관, "한미연합방위태세약화 동의안해"
JSA 방문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박한기 합참의장(사진=유엔사)

로버트 에이브럼스(58) 주한미군사령관(한미연합사령관 겸직·육군 대장)은 13일 한미연합훈련 조정에 따른 연합방위 태세 약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우려를 일축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용산 한미연합사령부에서 가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미연합 지휘소 훈련이었던 '키리졸브' 폐지와, 기간이 축소된 대체훈련(19-1 동맹) 실시 등으로 인해 연합방위태세가 흔들릴 수 있다'는 일부 전문가들의 우려 제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전문가라는데 동의하지 않는다"며 "나는 37년 동안 이 일을 해왔다. 내가 전문가"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연습은 물론이고 모든 연습은 우리의 요구수준을 충족할 것"이라며 "(과거와) 다른 점이 있다면 외교적 노력에 여지를 마련해주기 위해 그것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 12일에 종료된 새로운 한미연합 지휘소훈련인 '19-1 동맹'의 성과를 질문하자 "전 세계 모든 군대에 있어 훈련과 연습은 일상적인 활동"이라며 "우리는 모든 측면에서 전문가가 아닌 '달인의 경지'(mastery level)에 도달하기 위해 훈련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령관은 "우리는 과거에 연합훈련에 대해 공개적인 태도를 보였다. 연합훈련을 동맹의 강함을 보여주고 (대북) 억지력을 발휘하는 메시지의 한 부분으로 활용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우리는 잠시 물러서 정치적, 군사적, 외교적 환경을 봐야 한다. 지난해 북한과 관련한 외교적 환경의 완전한 변화를 목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17년과 비교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은 많이 감소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연합훈련도 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미군사동맹의 모든 고위급 지도자들은 우리 사령부와 군대가 어떠한 위기와 잠재적 적대행위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그것은 우리의 엄숙한 의무"라고 설명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또 평화협정 체결 이후 주한미군 주둔 여부에 대해 "주한미군의 주둔은 (한미) 동맹의 결정으로 향후 체결 가능성이 있는 평화협정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분명히 밝혔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