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연방법원, "北 연관 ‘방글라 중앙은행 해킹’ 관련자, 내달 2일 첫 소환"
로나 스코필드 판사(사진=위키피디아)

미국 연방법원이 지난 2016년 2월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사건’ 당시, 북한 연루 해킹조직인 ‘라자루스’(Lazarus)와 공모한 필리핀계 은행 측 관련자들과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측 관계자들을 처음으로 소환한다.

미국 뉴욕 남부 연방법원은 원고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측과 필리핀 마닐라에 위치한 피고 ‘리잘 상업은행’(RCBC∙Rizal Commercial Banking Corp) 측에 다음달 2일 오전 10시30분에 출석하라고 명령했다고 RFA가 전했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이날 원고와 피고 측은 뉴욕 남부 연방법원의 로나 스코필드 판사 주재로 ‘재판전 협의’를 하게 되며, 장소는 법원 내 1106호로 결정됐다.

이번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사건’을 다루는 로나 스코필드 판사는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임명된 필리핀계 미국인 여성 연방판사로 피고 측 ‘리잘 상업은행’이 필리핀계 은행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은 지난 2016년 2월 북한 해커로 인한 피해액 8,100만 달러를 보상받기 위해 ‘리잘 상업은행’ 등을 상대로 지난 1월 뉴욕 남부 연방법원에 민사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지난달 뉴욕 남부 연방법원은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사건’에 연루된 ‘리잘 상업은행’을 포함한 필리핀계 회사 법인 4곳과 필리핀계와 중국계 개인 16명 등에 대한 소환장을 발부했다.

한편, ‘리잘 상업은행’은 12일 성명을 통해 “‘방글레데시 중앙은행’을 상대로 최소 필리핀화 1억 페소(미화 약 190만 달러)를 배상하라는 명예훼손 소송을 필리핀 마카티 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 성명에서 ‘리잘 상업은행’은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이 뉴욕 남부 연방법원에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등 지속적으로 ‘리잘 상업은행’의 명성과 평판(image)을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단은 12일 공개된 연례보고서에서 미국 법무부의 기소장을 인용하며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 사건’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단은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 사건’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해 9월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 사건’의 배후가 북한의 대표적인 해킹조직으로 알려진 ‘라자루스’의 해커 박진혁이라고 지목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