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대북 제재, 北 완전한 비핵화 이뤄진 뒤 완화될 것"
국무부 로버트 팔라디노 부대변인(사진=국무부)

미국 국무부는 대북 제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진 뒤에야 완화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로버트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하노이 정상회담의 성과를 나열하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VOA가 전했다.

북한과 구체적인 입장을 교환하고 많은 사안에 이견을 줄인 것도 진전으로 꼽았다.

‘북한에 추가 경제 제재가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대북 제재는 국제적인 제재”라며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팔라디노 대변인은 “미국과 국제사회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에 무엇이 수반될지, 의미 있는 진전은 무엇이고 목표는 어떤 모습일지에 대해 이해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팔라디노 대변인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실패 원인을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돌린 정세현 전 한국 통일부 장관의 비판에 대한 논평 요청에 “미국의 수석 협상가는 대통령”이라며 “결정은 대통령이 내린 것”이라고 답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