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N 미션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청원....교인 96.42% 찬성결의문, "오정현 담임목사에 대한 2003년 청빙과 2004년 임직 정당하게 진행"
사랑의교회 공동의회 모습(사진=SPN)

서울 사랑의교회는 10일 임시 공동의회를 열고 ‘오정현 목사 위임 결의 청원 관련 건’에 대해 총 투표수 96.42%로 청빙을 재확인했다.

사랑의교회는 이날 공동의회를 마치고 내놓은 공식 입장 발표에서 오정현 목사의 ‘위임 결의 청원 관련의 건’에 대해 성도들의 의견을 확인하는 표결에서 압도적인 찬성인 96.42%로 오정현 목사의 2003년 위임의 교회법상 적법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마무리된 공동의회를 기점으로 모든 무거운 것과 얽어매는 짐들이 고귀한 고난자본으로 승화돼 더욱 아름다운 사역의 열매들로 결실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동의회에서 제3호 안건으로 오정현 담임목사에 대한 2003년 청빙과 2004년 임직이 정당하게 진행되었음을 확인한다는 등 3개 항으로 된 결의문도 채택했다.

이밖에도 '2019년도 예산(안)'과 '2017년도 결산 및 감사보고', '소송관련 공동의회 결의 재확인의 건', '강남예배당 명도 등 청구를 위한 제소결의의 건, '임직자(장로, 안수집사, 시무권사) 선출 건'도 통과 시켰다.

<교회 입장문>

성도님들께 공동의회 주요 결과를 알려 드립니다.

지난 40년 간 사랑의교회를 지키시고 인도해오신 하나님께서 지난(至難)한 고난과 연단의 과정을 통해서도 일하셔서 사랑의교회가 더욱 겸손히 정금과 같이 주님 손에 올려드려져 쓰임받는 사명공동체로 거듭나게 하시니 찬양과 영광을 올려드립니다.

오늘(3월 10일) 주일예배 시간에 진행된 공동의회를 통해 오정현 목사님의 “위임 결의 청원 관련의 건”에 대해 성도들의 의견을 확인하는 표결에서 압도적인 찬성 96.42%로 오정현 목사님의 2003년 위임의 교회법상 적법성을 재확인하였습니다.

오늘 마무리된 공동의회를 기점으로 모든 무거운 것과 얽어매는 짐들이 고귀한 고난자본으로 승화되어 더욱 아름다운 사역의 열매들로 결실하게 되기를 바랍니다.

주후 2019년 3월 10일 사랑의교회*

<결의문 전문>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며 하나님 나라의 지상적 모델이다.

자유민주주의 체제하에서 교회는 광범위하게 그 자유가 보장되고, 대한민국 헌법 제20조에도 종교의 자유를 명시하고 있으며 그간의 법원 판결에서 이정신은 굳건히 유지되어 왔다.

사랑의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으로서 이웃과 열방을 섬기는 제자공동체로서의 사역을 지속할 것이다. 국가와 법원은 교회의 이러한 활동을 확고하게 보장하고 장려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러므로 사랑의교회 모든 당회원과 교역자, 그리고 중직자 및 교우는 교회에게 주어진 고유의 사명을 완수하기 위하여 아래와 같이 결의한다.

0 오정현 담임목사에 대한 2003년 청빙과 2004년 임직이 정당하게 진행되었음을 확인한다.

0 2004년 이후 오정현 목사가 사랑의교회 담임목사로서 부임 이후 행한 사역에 대해서도 합법성을 견지하며, 여전히 유효함을 확인한다.

0 향후 사랑의교회 모든 교인들은 사랑의교회와 오정현 목사를 더욱 신임하고 사역을 전적으로 지원하고 존중하며 끝까지 한마음 한뜻으로 동역할 것을 결의한다.

주후 2019년 3월10일 사랑의교회 당회.성도 일동. @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therobe 2019-03-11 13:48:43

    교회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방법을 우리는 전혀 알 수가 없습니다. . .그러나 하나님께서 교회를 사랑하사 그 나라를 통치하고 계심은 분명합니다. . .이는 세상이 하나님 나라를 폄훼할 수 없는 근본임입니다. . 세상 사람은 자신의 뜻대로 우상을 만들고 섬기고 있습니다. . .그러나 그 우상은 자신에게 유리하게 존재하도록 제한 되어야 합니다. . .즉 자기가 바라는 것들을 이루기 위한 우상인 것입니다. . .그로써 우상은 우상 자신의 권능이 없습니다. . .사랑의교회를 훼파하려는 반대자들이 섬겨온 우상은 오늘 산산조각으로 깨졌습니다.   삭제

    • 진실 2019-03-11 09:32:34

      이미 적법한 절차를 따라 사랑의교회 2대 담임목사님으로 16년 넘게 사역해
      오신 분을 반대이탈파들이 거짓자료들과 함께 사법부에 담임목사 위임을 취하해 달라는 고소를 함으로 사건의 발단이 되었습니다.
      사법부는 제대로 된 자료등을 인정하지 않고 면밀하게 교단 총회의 법을 살피지 않고 목사자격이 없으므로 다시 목사 안수을 받아야 한다는 절대 있어서는 안될 이상한 판결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세상의 덕을 세우기 위해 편목과정을 다시 이수하고 담임목사님을 2번이나 청빙하게 된것입니다.
      사랑의교인은 거의 대부분이 담임목사님을 신뢰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