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靑 '2월 말 개각-총리 교체설' 일축... "가능성 제로"
청와대 전경(사진=SPN)

청와대가 11일 2월 북미정상회담 이전에 개각이 단행된다는 ‘2월 말 개각설’을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개각은 당분간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2월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100% 장담하지는 못한다"면서도 "누누이 말씀드렸다시피 개각은 대통령 결정 사안이므로 그 전에 말씀드리는 것 자체가 조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 '개각 대상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포함됐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그럴 가능성은 제로”라고 말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장관 7~8명을 교체하기 위한 인선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이르러 2차 북미정상회담 전인 이주 말이나 내주 초에 개각이 이뤄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교체 대상으로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등 모두 8명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해졌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