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조명균 장관, "2차 북미정상회담...구체적 실질적인 진전 계기 될 것"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축사하는 모습(사진=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2차 북미정상회담은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조 장관은 이날 강원도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평창평화포럼2019' 축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1주년을 맞은 지금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이 준비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원칙을 세웠다면 이번에 베트남에서 열릴 2차 회담은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2차 회담의 성공을 위해 북미 양측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 장관은 남북관계와 관련해서도 "남북관계를 지속가능하게 발전시켜 나가면서 평화를 토대로 함께 번영하는 내일을 향해 전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이날 강원도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평창평화포럼2019' 축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1주년을 맞은 지금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이 준비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원칙을 세웠다면 이번에 베트남에서 열릴 2차 회담은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2차 회담의 성공을 위해 북미 양측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 장관은 남북관계와 관련해서도 "남북관계를 지속가능하게 발전시켜 나가면서 평화를 토대로 함께 번영하는 내일을 향해 전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뉴스1>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