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북미 정상회담 이전 추가 협상"(종합)"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의 직함을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라고 표기"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사진=미 국무부)

미국 국무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2박 3일간 평양에서 실무협상을 한 북미가 추가 협상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북측 대표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가 2차 정상회담에 앞서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추가 실무협상 일시와 장소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의 실무협상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의 직함을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라고 표기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지난 6~8일 평양에서 김 대표와 만났으며,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구축 등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사항의 진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양측의 추가 실무협상 일시와 장소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 관심이 쏠렸던 비건 대표의 김 위원장 면담 여부에 대해서도 거론하지 않았다.

앞서 비건 대표는 지난 6일 방북해 2박 3일 동안 김 전 대사와 실무협상을 하고 8일 오후 한국으로 돌아왔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9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2박 3일간의 방북 협상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25분쯤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본부장과 회동하고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평양에서 진행한 북미정상회담(27∼28일·베트남) 실무협상 결과를 설명하고 향후 전략을 논의하게 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강경화 장관도 면담할 예정이다.

이어 이도훈 본부장 및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오찬을 겸해 한미일 북핵 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하게 된다.

비건 특별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정의용 안보실장과도 면담할 것으로 보인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