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내 북한 노동자 유엔 제재로 상반기 내 철수?"1~2년짜리 취업비자 받아 정식으로 파견된 근로자 대상"
단둥 시내에 나온 북한 근로자들(사진=SPN)

중국에 파견돼 근무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이 오는 6월 말까지 대부분 북한으로 철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단둥시 외곽의 한 식품가공 공장 관계자는 7일 “북한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는 기업들은 올 6월 말까지 이들을 모두 귀국시키라는 당국의 지시가 있었다”면서 “이는 중앙정부의 지시사항이어서 개별 기업주가 이에 토를 달거나 유예를 요청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소식통은 “중국기업과의 고용계약 기간이나 중국 체류비자 만기가 도래하면 6월 말 이전에라도 귀국시켜야 한다”면서 “체류비자 기간이나 고용계약이 6월 이후까지 남아있다고 해도 6월말 까지는 전원 귀국시키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미 작년 하반기부터 단둥 일대의 공장에서 일하던 북한 근로자들의 귀국 조치가 시작됐지만, 이번 당국의 지시가 국경지역뿐 아니라 중국 내 모든 북한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했다.

소식통은 또 “중국 당국의 이 같은 지시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결의를 이행한다는 차원에서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김정은의 4차 방중에 따른 북-중 관계 친선 분위기에 따라 이 조치가 취소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17년 12월 22일에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는 중국 내 모든 북조선 근로자들을 2년 내에 철수토록 규정했고 철수 시한 마감은 2019년 말 까지로 돼있다”고 말했다.

단둥의 한 대북 소식통은 “이번에 철수 대상이 되는 북한 근로자들은 중국 기업들과 고용계약을 맺고 1~2년짜리 취업비자를 받아 정식으로 파견된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라며 “도강증(중국 방문증)을 받아 중국에 나와 공장에 불법 취업한 수 많은 북조선 근로자들은 이번 조치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