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일본 해상자위대, "북한 선박 '불법 해상환적' 의심 사례 또 적발""중국 상하이 남쪽 410㎞ 지점에서 호스로 기름 등을 옮기는 장면 포착"
유엔 제재 대상인 북한 선박 안산 1호가 선적이 불분명한 소형 선박과 호스를 연결한 모습(사진=일본 해상자위대)

일본 정부가 북한 선박의 불법 해상환적 의심 사례를 또 적발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18일 북한 선박인 안산 1호가 동중국해에서 선적이 불분명한 소형 선박과 환적하는 장면을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환적 행위가 발견된 곳은 중국 상하이 남쪽 410㎞ 지점으로 두 선박이 나란히 정박해 호스로 기름 등을 옮기는 장면이 포착됐다.

일본 정부는 이런 사실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와 관련국에 통보했다.

일본 정부는 2017년부터 북한의 해상 환적을 감시해 왔는데, 지금까지 10회에 걸쳐 북한의 환적 의심 사례를 공개했니다.

미국이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월에서 5월까지 모두 89차례에 걸쳐 해상 환적을 했다고 VOA가 전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