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NGO, “유엔 대북제재 면제 승인 환영…아직 어려움 남아 있어"
키스 루스 전미북한위원회 사무총장(사진=RFA)

미국의 대북 인도주의 지원 관련 민간 단체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대북 지원단체 4곳에 제재면제를 승인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지만, 대북제재로 인해 구호물품을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민간 단체인 전미북한위원회(NCNK)의 키스 루스 사무총장은 "이번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조치가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미국 당국의 융통성을 보여준다"고 2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말했다.

루스 사무총장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지난 9일 미국 대북지원 단체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도적 지원을 목적으로 한 미국인들의 방북 신청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한 점도 같은 맥락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융통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익명의 대북지원 관계자도 "최근 미국 정부 측이 인도주의적 방북을 허용하고 그동안 밀려있던 제재면제 요청 등을 처리하는 방향으로 방침을 전환할 것이라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북 지원활동에 있어 합법적인 통로가 다시 열리기 시작한 것은 좋은 소식이지만,  아직도 갈길이 멀다"고 우려했다.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제재면제를 승인해도 실질적으로 구호물품이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되기 까지는 여전히 많은 장애물이 놓여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특히, 구호품 구매, 대금 지불, 구호품 운송, 세관 문제 등 여전히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인한 어려움은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유엔아동기금(UNICEF)과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과 ‘유진벨재단’, 캐나다 민간 대북지원 단체인 ‘퍼스트스텝스’ 등 4곳의 인도적 지원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 요청서를 지난 18일 승인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