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북교류
타미플루 대북 지원 지연 이유..."美, 운송수단에 제동 걸어"
통일부 청사(사진=SPN)

독감(인플루엔자) 치료제인 타미플루의 대북 전달이 지연되고 있는 이유가 미국이 운송수단에 제동을 걸었기 때문으로 드러났다.

정부 당국자는 22일 "최근 미국 측에서 타미플루는 문제없지만, 싣고갈 화물차량은 대북 제재에 저촉될 수 있다는 의견을 전달해 왔다"며 이같이 연합뉴스에 밝혔다.

미국이 타미플루에 대해서는 한미 워킹그룹회의를 통해 제재 면제에 공감했으나 운송수단은 다른 문제라고 판단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번 주 초 타미플루 20만명분과 민간업체가 기부한 신속진단키트 5만 개를 북측에 넘겨주려던 정부의 계획은 늦춰진 상황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실무 기술적 준비 문제로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며 "타미플루를 북한에 전달하는 데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